"메르스 직격탄"… 백화점·대형마트 6월 매출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스 대형마트/사진=머니투데이DB
메르스 대형마트/사진=머니투데이DB
메르스 사태 여파로 지난달 백화점과 대형마트 매출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9일 발표한 '6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및 2분기 전력판매 동향'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백화점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9% 줄고 대형마트 매출은 10.2% 감소했다.

메르스로 인한 영향을 주 단위로 분석한 결과에서는 발병 초기인 5월 3∼4주에는 매출 감소가 나타나지 않았으나 확산 우려가 높아진 6월 1∼2주 매출 감소가 컸다.

메르스 확진자 수가 지난 5월20일 2명에서 6월 1일 25명, 14일 150명, 28일 182명으로 급증하면서 유통업체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산업부는 6월 1∼2주 매출이 감소한 데는 메르스 영향 외에도 영업일수가 2일 줄어든 영향도 있다며 3주 이후부터는 매출 감소세가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6월 매출이 3.7% 증가하면서 감소세에서 벗어났다. 메르스 때문에 소규모 장보기가 확산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편의점 역시 점포수 증가와 담뱃값 인상에 따른 담배 판매액 증가로 매출이 29.0% 늘어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김설아
김설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