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경 없는 평택우체국, 강도 범행에 단 40초… 경찰, 외국인 용의자 추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택우체국 강도'

경기도 평택시의 한 우체국에서 강도사건이 벌어졌는데 현금을 훔쳐 달아나는데 걸린 시간이 1분도 채 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오전 11시50분쯤 경기도 평택시의 한 우체국에서 헬멧을 눌러쓴 강도가 나타나 서랍에 있던 현금 220만원을 훔친 뒤 달아났다. 흉기를 든 범인이 우체국에 들어서자마자 금융창구 책상을 뛰어넘어 돈을 훔치고 달아나는 데에 걸린 시간은 불과 40초. 경찰은 2분 후에 도착했고 이때는 이미 범인이 도주한 후였다. 범인은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나며 현금 7만원을 거리에 흘렸다.

이 우체국은 근무하는 직원은 4명으로 경비인력인 청원경찰도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용의자가 건장한 외국인 남성이라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인근 CCTV를 분석해 쫓고 있다.

'평택 우체국 강도' /이미지=뉴스1
'평택 우체국 강도' /이미지=뉴스1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5:32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5:32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5:32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5:32 09/26
  • 금 : 1936.60하락 915:32 09/26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