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팔 아들 이어 내연녀 체포… 의혹들 밝혀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04년 조희팔이 측근들과 다단계 사업체를 막 설립해 찍은 기념사진. 조희팔(앞줄 한가운데) 왼쪽에 강태용이 나란히 앉아 있다. /사진=뉴스1
2004년 조희팔이 측근들과 다단계 사업체를 막 설립해 찍은 기념사진. 조희팔(앞줄 한가운데) 왼쪽에 강태용이 나란히 앉아 있다. /사진=뉴스1
‘조희팔 아들’

희대의 사기범 조희팔(58)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은 그의 아들 조모(30)씨에 이어 내연녀로 알려진 김모(55)씨를 범죄수익 은닉 혐의로 체포했다.

대구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황종근)는 지난 6일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의 아들 조씨에 대해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7일 같은 혐의로 조씨의 내연녀로 알려진 김씨를 붙잡았다.

조희팔의 아들은 2011년 중국에서 도피 중이던 조희팔로부터 위안화로 12억원을 받아 은닉, 차명계좌로 추적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씨는 조희팔로부터 양도성예금증서(CD) 형태로 10억원 가량을 받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조희팔의 아들을 상대로 은닉재산의 행방과 조희팔의 위장 사망 의혹, 정·관계 로비 및 비호세력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5:32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5:32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5:32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5:32 09/21
  • 금 : 1967.10상승 13.415:32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