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은하 발견, 나이 134억년… 빅뱅 후 4억년 뒤에 탄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기은하가 발견돼 네티즌을 중심으로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예일대 파스칼 외시 교수팀이 지난 4일 발표문에서 북두칠성과 큰곰자리 위쪽으로 134억광년 떨어진 곳에서 은하계 'GN-z11'을 발견했다고 공개했다.

이번에 발견한 초기은하는 미국 허블우주망원경 연구진이 관측했다. '우주의 태동기' 빅뱅 후 4억년 뒤에 탄생한 별로 알려졌다. 현재 나이는 134억년으로 빅뱅 직후의 상황을 알 수 있는 초기의 은하다.

원래는 매우 뜨겁고 푸른 빛을 띠는 은하지만 빛이 먼 거리를 여행하는 동안 빨간색으로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