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전경련 유착 의혹, 야 3당 "정치 개입 수사 나서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보수단체 대한민국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야 3당이 20일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이재경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어버이연합 등 보수 단체들은 그동안 세월호 반대 집회, 역사 교과서 국정화 찬성 집회 등 각종 친정부 집회를 열어왔다"면서 "대한민국 경제를 좌우하는 대기업들의 모임인 전경련이 이들 단체에 자금을 대줬다면 이는 명백한 정치 개입"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경우회 또한 '대한민국 재향 경우회법'에 따라 정치 활동을 할 수 없음에도 탈북자들을 알바로 동원해 관변성 집회를 열도록 보수 단체에 자금을 지원한 것은 심각한 불법"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김정현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전경련이 특정 단체에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정치적 목적이 분명한 활동에 뒷돈을 댔다면 이는 우리나라 대표 경제 단체의 위상을 한순간에 추락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전경련이 재개를 대표하는 경제 단체답게 배후가 있다면 배후를 밝히고 자금이 집행된 경위와 진상을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대국민 사과, 재발 방지 약속,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수사 당국은 더는 눈치 보지 말고 의혹에 대해 즉시 수사에 나서야 한다"며 "정의당 또한 의혹이 밝혀질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을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지난해 10월 서울 광화문 일민미술관 앞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집회를 열었다. /자료사진=뉴시스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을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지난해 10월 서울 광화문 일민미술관 앞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집회를 열었다. /자료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