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들, 기부 약속 어기고 미르재단엔 33억원 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대형건설사들이 최근 청와대와 대기업 간 유착 논란에 놓인 미르-K스포츠재단에 약 33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해 담합에 의한 입찰제한 징계가 광복절특사로 해제되면서 건설산업 사회공헌재단에 2000억원을 기부하겠다고 한 약속마저 지키지 않은 상황이라 더욱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현미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광복절특사로 입찰제한 해제처분을 받은 48개 건설사 중 삼성물산, GS건설, 대림산업, 두산중공업은 미르-K스포츠재단에 32억8000만원을 기부했다.

이 건설사들은 4대강사업 입찰담합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를 받았고 광복절특사 과정에서 특혜란 비판이 일자 2000억원 기부를 약속하며 비난여론을 잠재웠다. 하지만 면죄부를 받고도 48개 건설사가 낸 기부금은 약속한 돈의 2.35%에 불과한 47억원에 그쳤다. 특히 삼성물산, GS건설, 대림산업, 두산중공업은 550억원을 기부하기로 약속하고 16억원만 냈다.

김현미 의원은 "특별사면으로 입찰제한이 해제된 건설사들이 국민에게 약속한 기부금을 지키지도 않고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기부한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60상승 0.1918:05 06/07
  • 코스닥 : 880.72상승 10.4418:05 06/07
  • 원달러 : 1303.80하락 4.318:05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8:05 06/07
  • 금 : 1981.50상승 7.218:05 06/07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