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주식형펀드, 다시 자금 순유입… 5거래일째 '들락날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주식형펀드에서 자금이 다시 순유입으로 돌아섰다. 5거래일째 순유입과 순유출이 반복되는 흐름이다.

2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1일 ETF(상장지수펀드)를 제외한 국내주식형펀드에서 87억원이 순유입됐다.|

이날 국내주식형펀드에는 814억원이 들어왔으나 펀드 환매로 728억원이 빠져나갔다. 공모펀드에서 308원이 이탈했고 사모펀드로 395억원이 유입됐다.

해외주식형펀드는 55억원이 줄면서 2거래일 연속 순유출됐다.

채권형펀드는 1342억원 늘면서 1거래일 만에 순유입됐다. 국내채권형펀드는 1328억원, 해외 채권형펀드는 14억원 늘었다.

단기금융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는 설정액 기준 6338억원 줄면서 순유출을 기록했다. MMF 설정액은 118조7694억원, 순자산액은 119조6128억원으로 집계됐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6.39하락 18.5615:19 12/05
  • 코스닥 : 813.20하락 15.3215:19 12/05
  • 원달러 : 1311.70상승 7.715:19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5:19 12/05
  • 금 : 2042.20하락 47.515:19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