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수입차판매 늘어난다… 23만8000대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각 사 제공
/사진=각 사 제공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7년 수입차시장을 올해 예상판매대수인 22만8000대 보다 약 4% 성장한 23만8000대로 전망했다.

올해 수입차시장은 2010년 이후 두 자릿수 연간성장률이 멈추고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그동안 수입차 시장을 견인한 독일, 디젤차 판매가 폭스바겐 사태와 인증취소에 따른 일부 모델 판매중단으로 인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데다 국내 경기 부진과 소비심리 위축이 지속된 탓이다.

내년에도 부정적 요인이 많다. KAIDA는 세계경기 불확실성, 강화되는 보호무역 추세 등으로 불안한 국내 경기, 새롭게 시행되는 경유차 실도로 배출가스 관리제도, 강화된 인증절차 등이 시장에 부정적 요인을 끼칠 것으로 꼽았다.

하지만 국내 수입차시장은 올해 판매가 중단되거나 축소된 아우디, 폭스바겐의 판매회복과 함께 각 브랜드의 SUV, 크로스오버 등과 같은 다양한 신차가 시장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하이브리드의 시장 확대 움직임, 2016년 위축된 시장을 회복하고자 하는 각 브랜드의 적극적인 마케팅 등이 반등의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윤대성 KAIDA 전무는 "2017년 수입차 시장은 2016년의 마이너스 성장은 벗어날 것"이라며 "제반 여건상 큰 폭의 성장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여지며 각 브랜드는 수입차 시장의 재도약을 위한 내실 및 기반 다지기에 중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7.12상승 12.8412:19 12/06
  • 코스닥 : 821.49상승 8.1112:19 12/06
  • 원달러 : 1312.50상승 1.312:19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2:19 12/06
  • 금 : 2036.30하락 5.912:19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