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증권사, 객관적 사실 제공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사진=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사진=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상대로 투자자에게 올바른 판단지표를 제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진 원장은 13일 증권사 애널리스트들과 간담회를 열고 국내·외국계 증권사 리서치센터장과 투자전략 담당임원을 만나 애널리스트들이 객관적 사실에 근거한 신뢰성 있는 정보를 적시 제공해 시장불안 심리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본시장은 여타 금융시장에 비해 공급자와 수요자 간 정보 비대칭이 더 큰 시장”이라며 “불확실성이 증폭된 상황에서는 투자자들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나 루머에 현혹될 개연성이 더욱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애널리스트들이 시장상황에 대해 사실에 기초한 정확한 분석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며 “금감원은 정치적 불안 상황에 편승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의 생성·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금융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단속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