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BNK금융지주, 시세조정 의혹과 꺾기대출 논란에 '급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특징주] BNK금융지주, 시세조정 의혹과 꺾기대출 논란에  '급락'
BNK금융지주가 경영진 시세조정 의혹과 꺾기대출 논란에 급락세다.

24일 코스피시장에서 오전 10시17분 기준 BNK금융지주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350원(3.94%) 하락한 8540원에 거래 중이다.

지난 23일 금융감독원이 BNK금융지주 경영진을 시세조종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넘겼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주가 급락에 영향을 미쳤다.

금융감독원은 BNK금융지주가 지난해 초 유상증자를 앞두고 주당 발행가격이 결정되는 기간에 외부인을 동원해 주가를 끌어올린 혐의를 적발해 지난주 부산지검으로 넘겼다.

앞서 BNK금융은 지난해 1월6일 유상증자 계획을 공시했으며 전날 3% 이상 떨어졌던 주가는 공시 후 이틀간 약 2% 상승했다. 이 과정에서 BNK금융 자회사인 부산은행에서 300억원대 대출을 받은 투자자들이 BNK금융 주식을 집중 매수했고 엘시티 시행사 임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김수정
김수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23:59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23:59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23:59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23:59 12/05
  • 금 : 2036.30하락 5.923:59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