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귀가, 정의당 "'기억나지 않는다'로 발뺌, 조작·선동에 골몰하는 것 아닌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귀가. 박근혜 검찰 조사.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귀가. 박근혜 검찰 조사.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 후 귀가한 가운데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이 "검찰은 오로지 법과 원칙만을 기준으로 삼아, 신속하게 박 전 대통령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22일) 추혜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시간의 검찰 조사를 끝내고 귀가했다. 긴 조사시간 내내 박 전 대통령은 유체이탈화법과 선택적 기억상실 증상을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모금과 삼성 뇌물 수수 등 혐의도 전면 부인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재단설립을 주도한 최순실도, 돈을 준 이재용 삼성 부회장도 구속됐다. 공범혐의를 받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이 아무것도 몰랐을 리 없다"면서 "자신의 수족 노릇을 한 안종범 전 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 등 관련자들이 구속됐는데도 ‘모른다’ 뿐이다. 자신의 무능을 믿어달라는 박 전 대통령 주장을 진실이라 믿을 국민은 없다"고 말했다.

추 대변인은 "조사가 끝난 후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진실 밝히려 애쓰신 검찰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황당하다. 검찰과 특검조사를 거부하고 진실은폐에 앞장서온 박 전 대통령 측이 밝힐 ‘진실’은 없다"고 전했다.

이어 "끝까지 반성의 기미 없이 부하직원에 책임을 돌리고 불리한 질문에는 '기억나지 않는다'로 발뺌하기 바쁘다. 이들이 또 다른 조작과 선동에 골몰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 대변인은 "엄정 수사만이 답이다. 검찰은 오로지 법과 원칙만을 기준으로 삼아, 신속하게 박 전 대통령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