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교행복빌라 셧다운 대책위, 장애인시설 학대·비리 주장… 광주시청 앞 집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교행복빌라. 광주장애인부모연대와 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으로 구성된 '가교행복빌라 셧다운 대책위원회'가 22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뉴스1
가교행복빌라. 광주장애인부모연대와 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으로 구성된 '가교행복빌라 셧다운 대책위원회'가 22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뉴스1

가교행복빌라 셧다운 대책위원회가 오늘(22일)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 앞에서 장애인 거주시설 문제를 고발하며 시위를 벌였다.

광주지역 장애인단체와 인권단체 회원 100여명은 이날 지역 한 장애인 거주시설의 인권 실태 등을 고발하며 집회를 가졌다. 이들이 지목한 시설은 지역의 한 사회복지법인 산하 장애인거주시설로, 2011년 8월 설립돼 30여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시설에서 장애인들에 대한 폭행, 가혹행위, 장애수당 카드 유용 등 학대 및 비리가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또 겨울에 보일러를 틀지 않아 거주 장애인들이 동상에 걸리고 여름에는 에어컨을 틀지 않아 탈진하는 사람이 발생했다는 것이 대책위 측 주장이다.

또 대책위는 여름에 에어컨 가동 없이 15명이 선풍기 1대로 지내온 일, 강제로 머리카락을 잘리고 저항한다는 이유로 폭행당한 일, 간식으로 상한 음식이 빈번하게 올라온 일 등 많은 의혹들이 제보를 통해 사실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거주 중인 장애인들 뿐만 아니라 직원들 또한 부당한 대우와 모욕을 당했다는 것이 이들 설명이다. 이 가운데는 이사장에게 명절선물을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시설장에게 야유를 들었다는 주장 등도 포함돼 있다.

대책위는 해당 시설의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또 법인 임원을 전원 해임하고, 장애인들이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개인별 지원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광주시에 대해서도 "지역에 더 이상 대규모 장애인거주시설을 설치하지 않을 것을 선언하라. 사회복지법인이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77하락 9.1813:21 12/05
  • 코스닥 : 821.61하락 6.9113:21 12/05
  • 원달러 : 1313.00상승 913:21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3:21 12/05
  • 금 : 2042.20하락 47.513:21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