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탄산음료 시대 끝?…코카콜라, 매출 감소로 직원 1200명 감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카콜라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코카콜라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미국 코카콜라가 8개 분기 매출 감소로 본사 인력 1200명을 감축한다. 세계적으로 탄산음료 판매 감소에 따른 것이다.

코카콜라는 25일(현지시간) 1분기(1~3월) 매출이 11% 줄어든 91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0.3% 감소한 11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같은날 코카콜라는 성명서를 내고 비용 절감 계획에 대해 밝혔다. 제임스 퀸시 코카콜라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연간 8억달러(약9000억원)를 추가로 절감, 2019년까지 비용을 38억달러 절감하겠다"며 "주로 인력 감축을 위해 경비를 절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코카콜라는 추가로 감축하기로 한 8억달러 중 최소 절반가량을 비 탄산음료 사업에 재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코카콜라는 최근 물, 우유, 두유 제품 등 건강음료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최근 몇년 새 탄산음료의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다. 탄산음료에 포함된 당분이 비만, 당뇨 등의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르면서 소비자들이 소비를 꺼리고 있어서다. 또 탄산음료의 주 소비층인 젊은층이 물, 에너지 음료, 커피를 더 선호하는 현상도 탄산음료의 인기 하락에 영향을 줬다. 업계 관계자는 " 탄산음료 판매 감소세가 계속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김설아
김설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