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전 비서관 '여한없는' 퇴진 선언 "내 역할은 딱 여기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 비서관. /자료사진=뉴스1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 비서관. /자료사진=뉴스1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 비서관이 2선 퇴진 선언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으로 꼽히는 양정철 전 비서관은 오늘(16일) 새벽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자신의 정계 퇴장을 알렸다.

양 전 비서관은 이날 메시지에서 "그 분과의 눈물나는 지난 시간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고 이제 저는 퇴장한다"며 사실상 정계에서 물러날 뜻을 전했다.

양 전 비서관은 "참, 멀리 왔다. 제 역할은 딱 여기까지다. 새 정부가 원활하게 출범할 수 있는 틀이 짜일 때까지만 소임을 다 하면 제발 면탈시켜 달라는 청을 처음부터 드렸다. 저에게 갖고 계신 과분한 관심을 거둬달라는 뜻에서, 주제 넘은 이별인사를 드린다"고 설명했다.

또 "오래 전 그 날, 그 분을 모시고 신세계 개척을 향한 긴 항해에 나섰다. 풍랑과 폭풍우를 묵묵히 헤쳐온 긴 여정 동안 그 분은 항상 강했다. 당당했다. 지금까지 저는 그 분에게서 단 한 번도 비겁하거나 누추한 모습을 본 적이 없다. 그 분 곁에 늘 함께 한 것은 평생의 영광이었다"며 그간의 소회를 전했다.

이어 "머나먼 항해는 끝났다. 비워야 채워지고, 곁을 내줘야 새 사람이 오는 세상 이치에 순응하고자 한다. 그 분이 정권교체를 이뤄준 것으로 제 꿈은 달성된 것이기에 이제 여한이 없다"며 퇴진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양 전 비서관은 "나서면 '패권' 빠지면 '비선' 괴로운 공격이었다. 저의 퇴장을 끝으로, 패권이니 친문 친노 프레임이니 삼철이니 하는 낡은 언어도 거둬주시기 바란다. 비선도 없다. 그 분의 머리와 가슴은 이미 오래 전, 새로운 구상과 포부로 가득 차 있다"며 측근들과 관련한 불필요한 논란이 없기를 기대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멀리서 그분을 응원하는 여러 시민 중 한 사람으로 그저 조용히 지낼 것이다. 잊혀질 권리를 허락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님을 잘 부탁드린다. 그동안 감사했다"고 전했다.

양 전 비서관은 이번 대선에서는 문 대통령 캠프에서 비서실 부실장을 맡아 활동했다. 취임을 전후로 해서는 비서실장 후보 등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이날 양 전 비서관 퇴진 선언으로 문 대통령 최측근으로 꼽힌 이른바 3철(양정철 이호철 전해철) 가운데 전해철 의원(민주당 최고위원)만이 정계에 남게됐다.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역시 지난 10일 "할 일을 다 한 듯하다"며 출국 소식을 전해 사실상 정계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7%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