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도시' 탈바꿈 무안군, 시 승격 속도 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젊은 도시' 탈바꿈 무안군, 시 승격 속도 낸다
전남 무안군이 젊은 도시로 변모하고 있다. 전남도청이 자리한 남악신도시의 성장에 힘입어 젊은층의 인구비율이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30일 무안군에 따르면 행정자치부가 발표한 올해 4월말 기준 인구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국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지난 2008년 10.2%에서 2017년 4월 현재 13.8%로 3.6%포인트 증가한 반면, 0~14세 인구비율은 17.2%에서 13.3%로 3.9%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남은 65세 이상 인구비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21.2%를 나타내며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무안군은 2008년 대비 인구비가 65세 이상은 0.4%포인트 줄어들었고 0~14세 인구비는 0.1%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전국 군 단위 중 유일하다.

이렇듯 무안군의 인구가 여타 군 단위에 비해 고령화가 진행되지 않은 것은 전남도청 등 유수의 공공기관이 입주해 젊은 층의 유입이 가속화된 남악신도시의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남악신도시의 인구는 2008년 8347명에서 올해 4월말 현재 3만1796명으로 4배 가량 증가했다.


또한 무안군이 추진하고 있는 인구정책도 한몫하고 있다.

무안군은 젊은 층 인구의 유입을 위해 중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귀농·귀촌·귀어 지원사업 ▲출산장려금 지원 ▲다자녀가정 장학금 지원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신혼부부 건강검진비 지원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공모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가고 있다.

무안군의 미래도 밝다. 오는 2012년 개발이 완료될 예정인 오룡지구까지 들어서면 약 2만5000명의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보여 젊은 도시로 한층 속도를 낼 전망이다.

아울러 호남고속철도 2단계 노선의 무안국제공항 경유 등 공항 주변 활성화에 따른 인구 유입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무안군 김도완 행정담당은 "환황해권 거점도시로서의 성장과 무안시 승격을 위해 인구유입은 필수사항"이라며 "다양한 인구유입 정책은 물론 군민 모두가 행복한 삶을 영위하는 무안을 만들어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