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들이 돌려 읽었다는 '유시민 항소이유서'… "퇴고 없이 14시간 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뉴스1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뉴스1
유시민이 자신의 항소이유서에 얽힌 비화를 털어놔 화제다.

유시민은 지난 9일 방송된 tvN '알쓸신잡'에서 1985년 당시 청년 유시민이 구치소에서 쓴 항소이유서에 대해 언급했다. 과거 유시민은 1984년 서울대 학원 프락치 사건 주모자로 지목돼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에 서울형사지방법원 항소 제5부에 항소이유서를 제출했다. 200자 원고지 100장 분량이었다.

유시민은 "그 때가 26세였다. 누굴 때린 적도 없는데 폭력범으로 몰렸다"면서 "변호사님이 항소이유서를 각자 써보면 어떠냐고 해서 내가 쓰겠다고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감옥에 누워 첫 문장부터 마지막까지 모든 문장을 머릿속에 넣었다"며 "순수하게 14시간을 썼다. 퇴고는 안했다"고 밝혔다.

유시민은 또 "변호사님이 혼자 읽기 아깝다며 큰 누나를 불러 읽어보라고 권유했다. 그게 복사에 복사가 돼 퍼져나갔다"며 항소이유서가 전설이 된 과정을 전했다. 이어 "나중에 출소하니 학교 선배들이 글 쓰는 일을 시키더라. 그 때 '글을 써서 밥벌어 먹을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가 쓴 항소이유서는 책으로도 나왔고 판사들이 돌려 봤다는 후문이 나올 정도의 명문으로 알려졌다.


 

김설아
김설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8.53하락 1.2812:38 11/30
  • 코스닥 : 825.03상승 2.5912:38 11/30
  • 원달러 : 1288.30하락 1.312:38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2:38 11/30
  • 금 : 2067.10상승 6.912:38 11/30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