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맥그리거, 8온스 글러브로 대결… 펀치 위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미국 ESPN 캡처
/사진=미국 ESPN 캡처

맥그리거와 메이웨더가 10온스가 아닌 8온스 글러브로 경기를 펼친다.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UFC 스타 코너 맥그리거가 이달 말 이벤트 경기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네바다주 체육위원회(NSAC)는 이번 경기에서 8온스(약 227g) 글러브를 사용하는 것을 허락했다.

외신 등은 17일(한국시간) 이같은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NSAC 규정상 웰터급 이상 복싱 경기에는 10온스(283.5g)의 경기를 써야 한다. 그러나 이벤트 성격이 강한 맥그리거와 메이웨더의 경기에 8온스 글러브 사용을 특별히 허용한 것이다.

8온스 글러브 사용은 메이웨더가 지난 3일 먼저 제안했다. 맥그리거가 복싱 경기를 처음 하는 것을 감안해준 것이다. 일반적으로 무게가 가벼운 글러브는 솜이 적게 들어가 펀치의 위력이 더해진다.

기술 면에서 메이웨더에 비해 열세가 완연할 수밖에 없는 맥그리거에게는, 일발 펀치 위력을 기대할 수 있는 8온스 글러브 사용이 유리하다. 맥그리거는 그동안 UFC에서는 4온스 글러브를 사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맥그리거는 8온스 글러브 사용이 결정되자 "메이웨더가 2라운드 이후에도 링 위에 서있을지 모르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나는 사람들이 '행운의 펀치로 끝났다'라고 말 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메이웨더를 상대로 나의 여러 기술을 보여줄 것"이라고 호언하기도 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