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교통사고 "기사님께 사과 드려, 조금 더 주의하겠다"(공식입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교통사고와 관련해 말문을 열었다.
태연 교통사고 "기사님께 사과 드려, 조금 더 주의하겠다"(공식입장)

지난 28일 태연은 논현동 부근에서 개인일정으로 이동 중 운전 부주의로 인한 교통사고를 일으켰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상대 차량 운전자 및 승객분들께 죄송하다"며 "태연 교통사고 조치 후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다. 다친 곳은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피해자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이 SNS에 게재한 글로 인해 논란이 불거졌다. 태연이 연예인 특혜를 받았음은 물론, 사과조차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측의 최초 글에서는 "가해자는 부하직원 격려하듯 어깨 툭툭 치고 갔다. 유명세와 인기인이 좋은거네요"라고 적었다.

이후 견인기사로 알려진 누리꾼은 반박글을 올리며 “그 후 구급차가 도착했을 때 구급대원이 다친 분들 먼저 상황 파악했다. 태연 씨는 구급차를 타지도 않고 근처도 가지 않고 매니저분 오셔서 병원으로 매니저 차량 타고 이동했다”며 “옆에서 태연 씨와 계속 대화했지만 떨면서 차주 분들과 동승자 분들 걱정부터 했다"고 이야기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다른 피해자 역시 "동료가 올린 글은 분명한 사실이며, 지금까지도 태연에게서 어떠한 죄송하다는 말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특히 논란이 된 '어깨툭툭'이라는 말과 관련해서는 "저와 동료에게 '괜찮아요?'라고 물어보았고, 제가 아무 말도 안하자(대답하기에는 짧은 시간이고, 사고를 내고 운전석에서 안 나온 것에 화가 났었다) 제 어깨를 툭툭 치고 다시 차 쪽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상에서 팬들과 일부 누리꾼 사이의 설전이 펼쳐지고 있는 상황, 이에 태연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직접 입을 열었다.

태연은 “기사님에게 사과 드렸고, 나머지 몇몇 분들은 나의 컨택을 원하지 않았다. 오해가 생겨 말한다. 조금 더 조심히 운전하겠다. 걱정끼쳐 드려 미안하다”고 적었다.


또 허위사실 등에 대한 법적대응을 묻는 질문에는 “네, 그럴(법적대응할) 예정입니다. 내가 조금 더 주의하겠다”고 적었다.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누리꾼의 지적에 대해서는 “이건 공개적으로 사과할 일이 아니라 당사자들에게 사과를 해야 하는 일이다. 사고 처리는 잘 마무리됐으니 걱정하지 말라. 날 걱정해줘서 너무 고맙고 항상 운전 조심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SM엔터테인먼트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