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그룹, 김준기 전 회장 고소한 비서 '공갈미수'로 진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사진=DB그룹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사진=DB그룹
DB그룹(옛 동부그룹)이 김준기 전 회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비서 A씨를 공갈미수 및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진정을 넣었다.

20일 재계 등에 따르면 DB그룹은 지난해 말 "A씨 측이 성추행 관련 동영상을 보내고 돈을 달라고 요구했다"는 취지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A씨는 앞서 김 전 회장이 지난해 2~7월 자신의 신체에 손을 대는 등 상습 추행을 했다며 같은해 9월 고소장과 신체 접촉 장면이 담긴 영상 등을 경찰에 제출했다.

반면 김 전 회장 측은 신체접촉은 있었으나 동의하에 이뤄진 것으로 강제추행은 아니라고 반박하면서 오히려 A씨 측이 100억원 이상의 거액을 요구하는 등 협박을 했다고 주장해왔다.

경찰은 진정인인 DB그룹 관계자와 피진정인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이들 증언 등을 토대로 법리 검토를 진행 중이다.

한편 김 전 회장은 현재 신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에 체류 중이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5.81하락 2.0411:52 12/11
  • 코스닥 : 836.91상승 6.5411:52 12/11
  • 원달러 : 1319.40상승 12.611:52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1:52 12/11
  • 금 : 2014.50하락 31.911:52 12/11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