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오달수 성폭행 피의자 "여관 데려가, 고통에서 벗어나고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달수가 공식입장을 내며 성추행을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JTBC '뉴스룸'에 오달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등장했다.
'뉴스룸' 오달수. 오달수 공식입장. /사진= '조선명탐정' 스틸컷
'뉴스룸' 오달수. 오달수 공식입장. /사진= '조선명탐정' 스틸컷

지난 26일 방송된 ‘뉴스룸’에서는 연희단거리가 연출한 연극 ‘쓰레기들’ 무대에 올랐다는 전직단원 A씨가 오달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오달수는 4기 선배였다. 잠시 이야기하자고 해서 따라갔다. 내 인생에서 가장 잘못했던 일”라면서 오달수가 여관으로 데려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했다. 이어 “반항하고 그럴 틈도 없었다. 소리를 질렀는데 눈도 깜짝 안 하더라. 그 차분한 표정 있지 않나. 따라갔기 때문에 내 잘못이 아닌가, 자존감이 추락했다. 내 몸 속에 알맹이가 빠져나가고 껍데기만 남은 느낌이었다. 내 가치가 없는 것 같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A씨는 "다른 피해자도 있다. 동료가 저에게 그런 이야기를 했다. 그 선배가 성적으로 좀 그런 것 같다. 죽어서라도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다"라며 "침묵하는 것은 괜찮지만 '그런 일이 없었다'라고 안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에 오달수의 소속사 스타빌리지 한 관계자는 OSEN과의 통화에서 JTBC ‘뉴스룸’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의 증언이 보도된 것에 대해 “오늘 오전, 해당 소문에 대해 충분히 사실확인을 하고 고민을 한 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우리로서는 오랜 사실확인을 거치고 고심을 거듭한 만큼,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에 대한 변화는 바로 없을 것”이라며 “‘뉴스룸’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무고죄 등 법적대응 가능성도 열어두고 다양한 대책을 고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오달수는 2월 15일, 19일 온라인에 그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익명의 글이 올라오며 성추문 논란이 일었다. 이후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오달수는 공식입장을 내고 "그런 일은 결코 없었다"라며 성추행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6.70하락 1.4309:24 09/25
  • 코스닥 : 855.35하락 209:24 09/25
  • 원달러 : 1333.60하락 3.209:24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09:24 09/25
  • 금 : 1945.60상승 609:24 09/25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