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웨어 업계, '트레이닝 패션'으로 젊은 층 공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골프웨어 업계가 ‘추리닝 패션(트레이닝 패션)’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복장 매너를 중시하는 기존의 골프 분위기에서 벗어나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운동복 스타일을 선보이는 것이다.

이 같은 이유는 격식에 얽매이기보다 자유롭고 편안하면서도 실용적인 스타일을 선호하는 젊은 층을 겨냥하기 위해서다. 또한 라운드 횟수가 많지 않을수록 골프에 특화된 기능성보다는 필드 레저뿐만 아니라 외출이나 여행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멀티 활용 가능한 스타일에 반응이 좋다는 점도 고려했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은 기존 골프웨어에서 보기 드물던 편안한 디자인을 부각하고 있다. 발목에 밴드처리가 된 트레이닝 바지의 일종인 조거 팬츠, 라운드형 맨투맨 티셔츠 등이 대표적이다.
/사진=와이드앵글
/사진=와이드앵글
이번 시즌 처음 출시되는 ‘스트레치 조거 팬츠’는 스포츠 브랜드에서 주로 볼 수 있는 아이템으로 남성 골퍼의 패션 스타일을 살리되 활동하기 편안하도록 디자인됐다. 조깅하는 사람(Jogger)과 바지(Pants)를 뜻하는 조거 팬츠는 발목 부분을 밴드로 고정해 바지가 흘러내리지 않아 불편함이 적다는 게 장점. 여기에 스냅백과 같은 캐주얼한 스타일의 모자를 착용하면 골프장과 일상에서 모두 스타일리시하게 연출이 가능하다.

‘잔조직 솔리드 미들레이어’도 라운드넥 형태의 맨투맨 티셔츠로 일상생활에서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 가볍고 따뜻한 소재를 사용해 넉넉한 핏으로 제작돼 부담 없이 활용하기 좋다. 가슴 부분에는 스웨덴어 ‘Hej, Var(안녕, 봄)’를 프린트해 레터링 디자인 포인트를 살렸다.
/사진=와이드앵글
/사진=와이드앵글
‘스칸딕 십자패턴 풀오버’와 ‘스칸딕 십자패턴 큐롯’은 상, 하의 세트 착장을 선호하는 여성들의 성향을 반영했다. 가볍고 신축성 좋은 니트조직에 독특한 십자 패턴으로 포인트를 주어 캐주얼한 감성으로 연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골프장, 연습장 외에도 일상 생활에서 자유롭게 코디 가능하다.

골프웨어 왁은 애슬레저 스타일을 접목한 ‘트레이닝 라인’을 선보였다. 필드와 실내 연습장은 물론, 일상 생활 어디서나 입을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대표제품인 ‘실버 후디 반 집업 점퍼’는 깔끔하고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신축성이 좋은 소재를 사용해 편안한 활동을 보장한다. ‘트레이닝 팬츠’는 추리닝 바지를 연상하게 하는 익숙한 디자인으로 옆선을 배색 디자인해 다리가 길어 보이도록 디테일에도 신경 썼다.

LPGA 골프웨어는 패션 브랜드 버커루와의 협업을 통해 ‘시그니처 패턴 블루종 점퍼(항공점퍼)’를 출시했다. 골프웨어에 데님스타일을 접목했고 입고 벗기 편한 집업 스타일로 어느 옷이든 활용이 가능하다. 슬림한 스타일로 티셔츠 위에 입어도 몸매가 부해 보이지 않도록 했다. 자외선 차단 기능이 마감 처리돼 장시간 직사광선에 노출되는 골프 라운드는 물론, 여행, 외출, 운동 등에도 제격이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