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과거 조여옥 대위 감싸기?… "조여옥 대위 발언 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민구 /사진=뉴스1
한민구 /사진=뉴스1

조여옥 대위가 ‘세월호 7시간’ 위증 논란에 휩싸여 여론에 몰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이 조 대위의 진술 번복에 대해 해명한 것이 눈길을 끈다.

한 장관은 2016년 12월27일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 대위가 의무동과 의무실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이 이상하다는 질문에 대해 “조 대위는 4월 16일(세월호 참사)과 기본적으로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조 대위는 저희들이 확인한 바로는 2014년 4월 20일까지 의무실에 근무했고, 21일부터 의무동에서 신보라 대위와 합동근무했다"면서 "의무동과 의무실을 구분하지 못한 것은 당시에 어떤 의원님께서 '키맨'(Keyman)이라고 페이스북에 올리고 미국에 가시고 기자들도 몰려들고 하니 혼란을 느낀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조 대위의 발언이 이해 되느냐'는 질문에도 한 장관은 "이해된다"고 재차 답했다.

한 장관의 해명에 앞서 조 대위는 청문회에서 진술을 번복, 증언에 신빙성이 없다는 지적을 받았다. 조 대위는 미국에 체류할 당시 기자회견을 스스로 자청해 세월호 참사 당시 자신은 청와대 '의무동'에서 근무했다고 설명했지만, 청문회에서는 '의무실'에 있었다고 말한 것이다.

의무동은 대통령 진료를 전담하는 곳인 반면, 의무실은 청와대 직원들을 위한 곳이다. 이에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을 숨기기 위해 일부러 말을 바꾼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심혁주
심혁주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66하락 12.4713:16 09/25
  • 코스닥 : 844.23하락 13.1213:16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16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16 09/25
  • 금 : 1945.60상승 613:16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