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5명 중 1명 "최저임금도 못 받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아르바이트생 5명 가운데 1명은 법정 최저임금이 적용된 시급을 받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에 따르면 올 1~2월 사이 아르바이트를 한 경험이 있는 회원 1378명을 상대로 최근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20.9%가 최저임금 7530원 미만의 시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청소년근로권익센터와 공동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정확하게 최저임금을 받았다는 응답자는 50.0%였고, 29.1%는 최저임금을 초과하는 시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법적인 수령요건을 갖췄음에도 퇴직금을 받지 못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63.5%에 달했다. 

근로자 퇴직급여 보장법(제4조)에 따르면 계속 근로기간이 만 2년 이상이고 4주간을 평균해 주당 15시간 이상을 근무했다면 아르바이트생이라도 퇴직금을 받을 수 있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나이가 적을수록 최저임금과 퇴직금을 받지 못하는 아르바이트생이 많았다”면서 “특히 학교에 다니지 않는 10대의 경우 노동권익의 사각지대에 놓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b>:Wa />/ <
  • 코스닥 : 0.00보합 0b>:Wa />/ <
  • 원달러 : 1336.80하락 2.9b>:Wa />/ <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b>:Wa />/ <
  • 금 : 1945.60상승 6b>:Wa />/ <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