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난청, 이무송이 크게 말하는 이유 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사연 난청. /사진=동상이몽2 방송캡처
노사연 난청. /사진=동상이몽2 방송캡처

가수 노사연이 난청을 겪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이무송이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해 아내 노사연과 은혼 여행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날 노사연은 이무송과 함께 바다 위에서 노을을 바라봤다. 난청인 노사연은 "귀가 오늘은 잘 들린다"고 밝혔다.

이무송은 "정말 안타까운건 가수로서 40년을 살았고 앞으로 못 해도 10년 이상은 국민들과 함께 좋은 노래로 희로애락을 같이 해야 하는데 노래하는데나 생활하는데 큰 불편함이 없었으면 좋겠다"며 "그러려면 당신이 조금 더 릴렉스 하고 조금 더 내려놔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노사연은 "알았다. 내가 당신 믿어야지. 더 믿을게"라고 말했고, 이무송은 "쉽지 않을 거야. 말은 그렇게 해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튜디오에서 MC 김구라는 "이무송이 배려하는 것 같다"고 밝혔고, 노사연은 "이무송 씨 목소리가 크지 않았는데 제가 보청기 끼고 들으니 크게 말 하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노사연은 "노래하는데는 지장이 없는데 어긋나는 음역이 있어서 난청기가 있다. 노래를 많이 듣고 익숙해지게 노력해야 한다"며 "50 넘어가면서 난청이 와서 '왜 이러지?' 하면서 멍해 있더라. 지금은 기계가 너무너무 좋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