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노조, "김형 사장 후보는 윤리 결여된 인물" 반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대우건설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 사장후보추천위원회가 선정한 신임 대표이사 후보를 두고 노조가 반발했다.

전국건설기업노조 대우건설지부는 21일 성명서를 내어 "김형 후보는 기본적인 도덕성이 결여돼 사장 후보자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사추위가 선정한 김형 후보는 2004년 현대건설 재직 당시 공직자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2011년 삼성물산 부사장으로 재직 당시에는 담당하던 프로젝트가 1조원가량의 손실을 냈다.

노조는 "신임 사장 선임절차를 중단하고 채용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오는 23일 오전 11시 서울 산업은행 본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장 선임 반대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25일 오후 2시에는 '낙하산 사장 선임 반대집회'를 열기로 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