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드루킹·송인배 만남, 국민께 있는 그대로 설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 춘추관./사진=뉴시스
청와대 춘추관./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포털 뉴스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씨(필명 드루킹)를 만났다는 사실이 보도된 것과 관련해 "국민들께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임종석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에게 송 비서관과 관련된 내용을 종합해서 보고를 드렸다"고 말했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송 비서관은 19대 대통령 선거 전까지 드루킹을 4차례 만났고, 민정수석실은 관련 조사를 마무리했다.

이 관계자는 송 비서관이 받았던 사례비와 관련해 "경공모 회원들과 4차례 만났는데 초기 두 번의 만남에서 100만원씩 200만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2016년 6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처음 만났을 때는 거절했지만 경공모 회원들이 자신들의 모임에 정치인을 부르면 소정의 사례비를 주곤 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송 비서관이 드루킹 댓글을 모른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 "모른다고 했던 것은 일종의 매크로 등 불법적 댓글을 의미한다"며 "그 문제는 상의하지도 않았고 시연을 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좋은 글이 있으면 회원들 사이에서 많이 공유하고 관심을 가져달라는 취지의 말은 한 적이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송 비서관이 민정조사를 받게 된 배경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송 비서관이 김경수 전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어서 드루킹과의 관계를 공개한 것을 보고 '조금이라도 (나와) 연계돼 있다면 미리 알려주는 것이 좋겠다' 싶어서 민정 쪽에 알리고 성실히 조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조사를 마친 민정의 판단에 대해 "대선 시기에 도움이 된다면 당시 어느 쪽 캠프든 누구라도 만나는 게 통상적인 활동"이라며 "송 비서관이 김경수 전 의원을 만나게 한 것도 그런 활동의 일환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정은) 연결해준 것만으로는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특히 정부 출범 이후 만나거나 연락한 적이 없었기에 일종의 내사 종결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