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큰 일’의 출발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싱가포르에서 북한과의 만남이 큰 일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을 일주일 앞두고 올린 이날 트윗에서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큰 일’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다만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통한 한반도 비핵화 실현 의지를 강력히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전날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열린다”며 “우리는 북미 정상회담을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면담 직후 기자들에게 “북미 정상회담은 종국적으로 성공적인 프로세스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향후 추가 회담을 예고한 바 있다.
 

서대웅
서대웅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