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브랜드, 일본 색조 시장 공략 박차…일본 'WEGO' 지점 입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SA코스믹의 16브랜드가 일본 패션 브랜드 ‘WEGO(ウィゴー)’와 손잡고 도쿄, 후쿠오카, 오사카의 4개 지점에 입점하며 본격적인 일본 색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전했다.
/사진=16브랜드
/사진=16브랜드

WEGO(ウィゴー)는 ‘고객과 함께 한다’는 뜻을 담은 일본의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는 패션브랜드로 10대에서 20대를 메인 타겟으로 한다. 현재 일본 전역의 주요 상권 및 쇼핑몰 등에 150여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16브랜드가 입점한 매장은 도쿄 하라주쿠점, 후쿠오카 텐진코어점, 오사카 헵파이브점 및 신사이바시점 등 총 4개 매장이다. 상기 매장들은 모두 일본의 대표적 관광지이자 각 지역의 최대 쇼핑가에 위치하고 있으며 일본인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의 방문률이 높은 곳이다.

WEGO측은 유니크하고 키치한 디자인과 다양한 컬러 구성의 제품과 누구나 손쉽게 한국식 메이크업을 할 수 있는 노하우를 소개하는 메이크업 시연회가 현지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으며, 런칭 당일 행사장을 찾은 소비자들은 각종 SNS에 ‘화제의 한국 인기 화장품 브랜드 16브랜드 일본 상륙’, ‘컬러, 지속력 모두 완벽한 아이템’, ‘예쁜 컬러와 간편한 사용법의 립 틴트 추천’ 등의 게시글을 남기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16브랜드 관계자는 “일본 소비 트렌드가 과거 단순한 상품 구매에서 체험·서비스를 중시하는 것으로 변화함에 따라 16브랜드만의 감각적인 디자인과 제품력, 그리고 매장에서 1:1 메이크업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것이 현지 소비자들에게 어필 할 수 있는 주요한 요소로 보인다”며, “16브랜드의 주 타겟인 밀레니얼 세대들이 주로 사용하는 ‘@cosme' 등 다양한 SNS 채널을 활용한 공격적 마케팅 활동으로 화장품 한류를 이끌어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CSA코스믹은 지난 해 일본 최대 홈쇼핑 채널 샵채널 및 신주쿠 루미네(LUMINE), 오사카 루쿠아(LUKUA), 후쿠오카 솔라리아(SOLARIA) 및 니코앤드(niko and…) 등 주요 쇼핑몰 및 편집샵에 입점했으며, 지난 해 일본 10대 대표 매거진 ‘팝틴(Popteen)’에 한국 인기 코스메틱 브랜드로 단독 소개된 바 있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7.20하락 10.9312:48 09/25
  • 코스닥 : 845.88하락 11.4712:48 09/25
  • 원달러 : 1334.20하락 2.612:48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2:48 09/25
  • 금 : 1945.60상승 612:48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