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막고 "불편 줄 생각 없었다"…송도 불법주차 여성, 황당한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도 불법 주차 차량./사진=뉴시스
송도 불법 주차 차량./사진=뉴시스

인천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아 물의를 빚은 50대 여성 A씨가 “차량 조수석에 본드칠 한 주차위반 스티커가 붙여져 있어 화가 나서 이런 일을 벌였다”고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30일 뉴시스에 따르면 A씨는 아파트 주민들의 불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다른 사람들에게 불편을 줄 생각은 없었다. 그런게 싫다”고 답했다. 또 주민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까지 사과할 마음은 없다”고 전했다.

A씨는 "남의 사유물에 마음대로 본드칠 한 주차위반 스티커에 화가 나 차를 주차시켰다"며 "출근하려고 차를 타니 조수석에 본드칠한 스티커가 붙어 있어서 관리사무소에 따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비아저씨에게 누가 붙였냐고 물었더니 자기는 안붙였다고 책임을 회피했다"면서 "붙인 사람 나와서 스티커 떼라고 했더니 다들 모른척 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파트에 산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며 "이렇게 본드칠로 범벅이 된 스티커를 붙이면 세차장 가서 떼야 한다. 엄연히 개인 사유물이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4시43분쯤 자신의 차에 주차위반 스티커가 붙여진 것에 화가나 해당 아파트 지하주차장 입구를 승용차로 막은 뒤 사라졌다. A씨의 차량을 견인해달라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연수구청은 이 아파트 내 도로가 일반도로가 아닌 사유지에 해당해 A씨의 차량을 견인 조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이날 해당 차량을 종고차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3년에 한번씩 차를 바꾼다”며 “이번 사건 때문에 차를 바꾸는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차량 통행를 방해한 혐의(일반교통방해죄)로 출석을 통보했다. A씨는 변호사 입회 하에 경찰에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혁주
심혁주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