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일방적 핵 무장 해제 없다”… 비핵화-종전 ’빅딜‘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용호 북한 외무상. /사진=뉴시스 박진희 기자
리용호 북한 외무상. /사진=뉴시스 박진희 기자

북한이 비핵화와 종전선언을 동일시했다.

29일(현지시간)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일반토의 연설을 갖고 “우리가 일방적으로 핵무장을 해제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 의지는 확고부동하지만 미국이 우리로 하여금 충분한 신뢰감을 갖게 할 때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같은 시간 ‘2018 국제 평화포럼(2018 Global Peace Forum on Korea·GPFK)‘에 태형철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겸 고등교육상이 보낸 기조연설문도 리 외무상의 연설과 일맥상통한다.

태 총장은 “핵은 우리 공화국이 주권, 개발권,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만든 것”이라며 “전쟁이라는 참사를 막기 위한 가장 신뢰할 만한 방법”이라는 논리를 폈다.

북한의 고위급 인사들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를 위한 물밑접촉이 진행되는 뉴욕에서 미국 측의 '상응조치'와 관련해 한목소리를 내면서 사실상 비핵화와 종전선언·평화체제의 '빅딜' 촉구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측은 최근 방북했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에 가입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비핵화를 통해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질서 속에서 경제적 체제보장도 노리겠다는 의미로 해석되는 만큼 이 같은 '빅딜' 요구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숙원이라 할 수 있는 개방형 경제발전도 달성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