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전두환, 재판 꼼수 안돼… 한국당은 군사독재 망령 벗어나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뉴스1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뉴스1

정의당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7일 광주에서 열리는 명예훼손 혐의 재판에 독감을 핑계로 불출석한 것에 대해 "재판을 마다할 어떠한 핑계도, 꼼수도 부려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알츠하이머에 이어 이번엔 독감까지 재판에 출석하지 않으려는 꼼수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갖은 꼼수를 부려가며 형사 재판에 잇따라 불참하는 것은 강제구인의 확실한 사유가 된다"며 "법원은 다음 기일에 법정에 설 수 있도록 강제 구인장을 발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날까지 5·18 진상조사위원회 위원 명단을 제출하겠다던 자유한국당이 조율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일정을 미루자 "이러한 구차한 변명은 이제 그만하길 바란다"고 질타했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이 전두환 군사정권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과거사"라면서 "그러나 분골쇄신해 상식적이고 혁신하는 보수정당이 되고자 한다면 군사독재정권이 자행한 학살과 만행의 진상규명을 통해 한국당의 과거사를 청산하는 게 필수"라고 지적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사진=뉴스1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사진=뉴스1

이어 "그럼에도 전두환씨를 민주주의 아버지라 하는데 공식 논평조차 없이 침묵으로 일관했다"며 "국민들의 보는 눈 때문에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를 수 없는 것인가. 그래서 5.18 진상조사위원회라도 방해하겠다는 수작인가"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폐기처분 된 군사독재정권 시절의 망령에 아직도 사로잡혀 있다면 정신 차리길 바란다"면서 "5·18 진상규명 방해를 당장 멈추고 한국당 몫의 위원 추천을 반납하라"고 힘줘 말했다.


앞서 전씨는 2017년 출간한 회고록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하는 등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에 오늘 오후 2시30분 광주지법에서 전씨의 사자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공판기일이 열릴 예정이지만 전씨 측 관계자는 전날(6일) “독감에 걸리는 등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광주에서 열리는 재판에 나가기가 어렵다”며 불출석 의견을 전했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90상승 17.2111:50 10/05
  • 코스닥 : 817.22상승 9.8211:50 10/05
  • 원달러 : 1347.30하락 16.211:50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11:50 10/05
  • 금 : 1834.80하락 6.711:50 10/05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