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가계대출 2조5000억원 증가… 주담대 전달보다 소폭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달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이 증가했다. 개인신용대출 감소세가 멈춘 영향이다. 가계대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은 전달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2월 현재 573조9129억원으로 전달과 비교해 2조5331억원 늘었다. 전월대비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4조원 내외를 유지하다가 올 들어 1월에 1조163억원으로 감소했다. 당시 증가폭은 2017년 3월(3401억원)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가계대출 가운데 비중이 가장 큰 주택담보대출은 2월에 전월 대비 2조6382억원 늘었다. 1월 증가액인 2조3678억원보다 소폭 확대됐지만 지난해 11~12월 4조원 이상 늘어난 것에 견주면 증가세가 둔화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를 이끌었던 집단대출 역시 안정된 모습이다. 2월에 집단대출 잔액이 전월대비 8760억원 늘어나 1월 증가액(1조10273억원)에 견줘 증가세가 꺾였다. 2월 가계대출 증가세가 1월보다 확대된 것은 신용대출이 전월 대비로 소폭 증가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00조8103억원으로 전월보다 87억원 증가했다. 앞선 지난해 12월과 올 1월에 각각 4169억원, 1조916억원 감소했다. 2월 신용대출이 증가세로 전환됐지만 지난해 10월에 2조원 넘게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 규모가 미미하다.

연말·연초에는 신용대출 증가세가 둔화하거나 마이너스로 돌아서는 경향이 있다. 연말 성과급이나 설 보너스를 받는 직장인들이 마이너스 통장으로 빌린 돈을 갚기 때문이다. 설 연휴가 있었던 지난해 2월에도 신용대출이 전월 대비로 831억원 감소한 바 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23:59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23:59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23:59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23:59 09/22
  • 금 : 1945.60상승 623:59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