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식성·수명 개선’… 포스코건설, 새 시멘트 ‘페로니켈 슬래그’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 송도 포스코건설 사옥. /사진=김창성 기자
인천 송도 포스코건설 사옥. /사진=김창성 기자
포스코건설이 페로니켈 슬래그를 활용한 시멘트 개발에 성공했다.

8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페로니켈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슬래그를 분쇄해 시멘트 원료로 재활용하는 기술 개발로 ‘IR 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

전통적으로 시멘트는 주로 석회석을 원료로 사용하고 포스코와 같은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인 고로 슬래그를 일부 원료로 사용했지만 페로니켈 제조과정에서 나오는 슬래그는 시멘트 원료로 사용하지 못해 그동안 전량 매립했다.

이에 포스코건설 연구개발(R&D) 센터는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 개발을 위한 연구팀을 구성하고 3년여에 걸친 연구 끝에 페로니켈 슬래그를 시멘트 혼화재로 사용할 수 있는 최적의 생산조건을 도출했다.

포스코건설은 페로니켈 슬래그를 혼화재로 적용해 만든 새 시멘트는 기존 석회석 시멘트에 비해 30% 이상 부식성과 수명 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또 페로니켈 슬래그는 고온의 페로니켈 추출공정을 거치고 남은 부산물이어서 석회석 가공과정보다 이산화탄소배출도 약 17배 낮으며 불순물 함유량이 상대적으로 낮아 환경친화적인 것도 큰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포스코건설은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 개발이 성공함에 따라 기술개발자들을 중심으로 사내벤처 1호를 출범시키고 연내 별도 법인으로 분사시켜 독자 사업체로 육성할 방침이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