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훈 거짓해명논란, 父 사업 경영 참여 안했다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정훈 거짓해명논란. /사진=불후의 명곡 방송캡처
최정훈 거짓해명논란. /사진=불후의 명곡 방송캡처

잔나비의 리더이자 보컬인 최정훈이 아버지 사업과 관련한 거짓 해명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1일 오후 ‘SBS 8뉴스’에서는 최정훈의 아버지인 최모씨가 ’사업에 아들이 경영권을 행사했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며 입수한 자료를 공개했다. 
  
아버지 최씨는 김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지난해 2월 경기 용인 언남동 개발사업권을 30억원에 파는 계약을 A사와 체결하고 계약금 3억원을 챙겼다. 이후 최씨는 주주총회를 통해 사업권을 넘기기로 했지만 이를 지키지 않았고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당시 최씨는 "주주들이 반대해 계약을 진행할 수 없다"고 A사에 해명했고 검찰은 최씨의 진술을 인정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SBS가 입수한 불기소결정서에는 "부인이 주주인 아들 2명이 반대하도록 설득했고 아들 2명도 사업권을 넘기는 데 반대해 주주총회를 결의하지 못했다"는 최씨의 진술이 적혀 있었다.

최씨 회사는 잔나비 최정훈의 매니저인 첫째 아들이 1대 주주고 최정훈이 2대 주주다. 앞서 최정훈은 자신과 형이 아버지 사업을 위해 명의만 빌려줬을 뿐 아무 관계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아버지의 진술 내용과 아들의 주장이 상반되고 있는 것이다.

최씨는 앞서 지난달 말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름도 거론하기 두렵고 싫은 ㄱㅎㅇ(김학의) 건에 관해서는 아버지와 그 사람이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 사이였다는 것만 알고 있었다"며 "저는 그 사람으로 인해 어떠한 혜택조차 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2년께 아버지 사업 실패 후 사업적 재기를 꿈꾸시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이 있다"며 "아들로서 당연히 아버지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SBS는 “최씨는 두 아들이 경영에 개입한 적이 없다고 밝혔고 유명 가수인 아들(최정훈)도 SNS를 통해 자신은 아버지에게 명의만 빌려줬을 뿐이라고 주장했다”며 “그러나 아들들 반대로 사업권을 못 넘겼다는 지난해 최씨의 검찰 진술과 아들들은 사업에 개입한 적 없다는 최씨 부자의 해명, 둘 중 하나는 거짓말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잔나비 팬들은 "이번 논란이 잔나비에 대한 대중의 신의 자체가 흔들릴 수 있는 중차대한 사안이기에 하루빨리 명확한 해명을 통해 여론을 잠재울 필요가 있다 사료된다"며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 뮤직 측에게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