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수사 증언, "'말 못할 사정 있다'며 울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서희 수사증언.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A 방송 화면 캡처
한서희 수사증언.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A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사건 제보자 한서희의 과거 경찰 조사 과정 증언이 도마에 올랐다.

지난 18일 채널A ‘뉴스A’는 한서희가 지난 2016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던 당시 수사 경찰이 변호사에 대해 묻자 미심쩍은 반응을 보였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조사 내내 변호사의 눈치를 봤고, 변호사는 그런 한서희를 일일이 코치했다.

변호사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경찰은 한서희에게 속사정을 물었고, 이에 한서희는 “미안하다”며 “말 못할 사정이 있다”고 말하며 운 것으로 확인됐다.

한서희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당시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경찰에 진술했다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는 비아이와 관련된 진술을 모두 번복한 바 있다.

그는 최근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비아이에 대한 진술 번복을 강요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