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해상서 밍크고래 1마리 혼획…6000만원에 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여수해양경찰서 제공.
/사진=여수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18일 오후 3시30분경 전남 여수시 남면 연도리 소리도 서쪽 9.2㎞해상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 있는 것을 작업 중이던 J호 선장 김모씨가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이번에 혼획된 밍크고래는 길이 6m10cm, 둘레 3m, 무게 약 3톤 가량의 크기로 올해들어 인근 해상에서만 3번째 혼획됐다. 

여수해경은 외형상 불법 포획된 흔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선장 김씨에게 이 밍크고래를 인도했으며 포항 수협에서 6000만원에 위판됐다.

한편, 고래를 불법 포획할 경유 수산업법과 수산자원관리법에 따라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email protected]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7.88하락 27.8810:48 09/26
  • 코스닥 : 834.37하락 4.810:48 09/26
  • 원달러 : 1341.90상승 5.410:48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0:48 09/26
  • 금 : 1936.60하락 910:48 09/26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