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센텀시티, '신초록'이 있는 친환경 장바구니로 환경보호에 앞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신세계센텀시티
/사진제공=신세계센텀시티
신세계센텀시티는 환경의 날이 있는 6월을 맞아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장바구니를 지하 1층 식품관에서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백화점에 의하면 친환경 장바구니는 페트병 3개로 만들었으며, 신세계가 직접 디자인한 친환경 캐릭터 '신초록'을 입힌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고객들에게 환경에 대한 인식을 자연스럽게 환기시킬 수 있도록 제작됐다. 가격은 6900원으로 푸드마켓에서 구매 가능하다.

신세계센텀시티 관계자는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경기점, 의정부점은 환경부가 지정하는 '녹색매장'으로 인증을 받았으며, 신세계센텀시티는 하반기에 인증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