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시신 신원, 20~30대 남성… '1주일 이내' 유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 /사진=뉴스1
경찰. /사진=뉴스1

경찰은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 수면에서 몸통만 떠오른 시신에 대한 부검을 실시했지만 신원을 밝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양경찰서 관계자는 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유전자(DNA) 감식을 했지만 신원이나 사인을 밝히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다만 남성 피해자의 나이는 20~30대, 유기된 시점은 일주일 이내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인력 120명과 드론 3대를 투입해 피해자의 신원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오전 9시15분쯤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마곡철교 하부에서 몸통만 뜬 채로 표류 중인 시신을 한강수도사업소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나체 상태의 시신에서는 신원을 확인할 만한 유류품은 없었다. 그러나 시신 훼손 부위는 도구를 이용한 흔적이 고스란히 남았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