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버 다운' 야놀자 29초 영화제, 어떤 여행스토리 나왔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놀자 29초 영화제. /사진제공=야놀자
야놀자 29초 영화제. /사진제공=야놀자
서버까지 다운된 야놀차 29초 영화제가 화제다. 야놀자 29초 영화제는 "OO이(가) 여행을 가면 좋겠습니다"를 주제로, 본인을 비롯해 연인, 가족, 친구, 동료 등 여행이 필요한 누군가의 이야기를 담은 29초 분량의 영상 콘텐츠를 공모했다.

22일 야놀자에 따르면 이번 영화제 상금은 역대 최대 규모인 총 1억원이며 한달여간 총 1000여편의 작품이 출품됐다. 접수 마감일에는 참가자들이 몰리면서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야놀자는 지난 21일(목) 시상식을 개최하고 수상작을 발표했다. 시상식에는 영화제 참가자들을 비롯해 특별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장항준 감독, 김이나 작사가, 김풍 만화가 등 800여명이 참여했다.

일반부 대상은 이정중씨의 ‘아빠의 또 다른 직장’이 차지했다. 퇴근 후 육아라는 '직장'으로 다시 출근하는 아빠가 혼자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 엄마와 아이들에게 여행을 선물하고 이를 통해 자신도 마음의 여행을 한다는 내용이다. 청소년부 대상은 김현수군의 ‘나는 우리 가족이랑 함께 여행을 갔으면 좋겠습니다'로 선정됐다. 가족과 함께 여행을 가고 싶은 마음을 아이의 시점으로 표현해 색다른 감동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일반부 최우수상에는 백승혜씨의 ‘두 소녀’가, 청소년부 최우수상에는 이희수 씨의 ‘당신의 여행’이 각각 수상했다. 그 외에 부문별 우수상, 장려상과 제작, 감독, 음악, 애니메이션, 시나리오 등 5개의 특별상을 포함해 총 20개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화려한 영상미나 연출된 감동보다는 일상 속 여행의 의미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고 여행을 갈 수 있는 용기를 주는 작품들에 높은 점수를 줬다”고 시상기준을 밝혔다. 수상작을 포함한 야놀자 29초 영화제에 출품된 모든 작품들은 오는 28일부터 야놀자 공식 유튜브 채널과 29초 영화제 홈페이지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혜정 야놀자 브랜드마케팅실장은 “주52시간 근무제도의 도입과 함께 여가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여가의 개념을 특별하고 계획된 여행이 아닌 자유롭게 즐기는 일상으로 확대하기 위해 이번 영화제를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누구나 마음편히 놀수있게'라는 야놀자의 브랜드가 더 많은 분들에게 전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캠페인과 이벤트로 여가의 패러다임을 전환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웅
박정웅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