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폴드vs메이트X 첫번째 맞대결 ‘무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갤럭시 폴드.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사진=삼성전자

중국시장에서 22일 펼쳐진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폴더블폰 맞대결이 무승부로 끝났다. 이날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와 화웨이의 메이트X는 모두 1분이 채 되기 전에 매진됐다.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10시, 화웨이는 10시8분 각각 제품판매를 시작했다. 양사가 같은 시간대에 폴더블폰을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날 맞대결은 양사가 준비한 물량이 모두 매진했으나 정확한 수량을 공개하지 않아 승패를 가리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메이트X. /사진=화웨이
메이트X. /사진=화웨이

갤럭시 폴드는 6차 판매분 모두를 매진시켰고 메이트X는 3차 판매분 전량을 팔아치웠다.

다만 제품에 대한 평가는 갤럭시 폴드가 앞선다는 분위기다. 메인화면을 안으로 접는 갤럭시 폴드의 ‘인폴딩’ 방식이 메이트X의 ‘아웃폴딩’ 방식보다 화면 곡률 면에서 높은 기술수준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한편 메이트X는 영하 5도 이하 환경에서 제품을 갑자기 펼칠 경우 화면 파손의 우려가 제기됐고 디스플레이 수리비용만 7080위안(약 118만원)으로 책정돼 논란을 낳았다.
 

박흥순
박흥순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