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야심작, 스위치 켠 '롯데ON'… 뒷북 질주 성공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온 관련 이미지
롯데온 관련 이미지
‘롯데온(ON)’이 e커머스 시장 정복을 위한 첫발을 내딛는다.

롯데쇼핑은 28일 롯데 유통 계열사 7개 쇼핑몰의 온·오프라인 데이터를 통합한 온라인 쇼핑 플랫폼 ‘롯데온’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롯데온’은 2018년 롯데쇼핑이 온라인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e커머스 사업부를 신설하며 이룬 결과물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롯데쇼핑의 미래전략으로 옴니채널 쇼핑몰 구축을 꾸준히 독려해왔다. 

롯데쇼핑은 ‘롯데온’을 롯데 유통사업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삼아 2023년까지 온라인 매출 20조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모든 고객 대신 한 사람에게… 경계 없는 쇼핑


‘롯데온’은 고객이 자신의 취향에 맞는 상품을 쉽고 빠르게 구입할 수 있도록 최적화한 쇼핑 플랫폼이다.

‘롯데온’은 고객의 행동과 상품 속성을 약 400여가지로 세분화하고, 롯데멤버스와 협업해 국내 인구 수의 75%에 달하는 3900만 빅데이터를 활용한다. 이를 통해 고객 개개인의 취향에 맞는 상품 추천이 가능하고, 구매패턴이 비슷한 고객들의 데이터를 참고해 고객이 관심을 가질 만한 상품을 예측해 제안하는 등 개인의 취향에 특화된 온라인 쇼핑공간을 선보인다.

‘롯데온’은 롯데가 보유한 전국 1만5000여개 오프라인 매장과 연동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간의 경계 없는 쇼핑 환경을 구현한다. 특히 온라인은 물론 오프라인 점포의 고객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이 자주 방문하는 오프라인 점포의 이벤트 정보 등 맞춤형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라이브 방송을 통해 오프라인 점포와의 실시간 소통채널 등 온·오프라인 간 경계 없는 쇼핑이 가능하다.

롯데온은 고객이 단순히 빠른 배송보다는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상품을 받길 원한다는 점’을 고려해 오프라인 매장을 거점으로 활용한 적시배송을 적극 도입한다. 고객은 롯데마트 풀필먼트 스토어와 롯데백화점의 ‘바로배송’ 서비스, 슈퍼의 ‘새벽배송’ 서비스를 포함해, 롯데그룹 내 7000여개 매장의 ‘스마트 픽’ 서비스 중 원하는 배송 형태를 선택할 수 있다.



판매자와 함께 성장하는 데이터 기반 쇼핑 플랫폼


‘롯데온’에는 다양한 판매자들이 자유롭게 입점해 상품을 판매할 수 있다. 롯데쇼핑은 ‘롯데온’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최상의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판매자와 상품을 평가할 수 있는 종합지표인 ‘온픽(ON Pick) 지수’를 활용, 우수 판매자의 좋은 상품을 최상단에 노출한다.

뿐만 아니라 ‘롯데온’은 판매자와 플랫폼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 모델을 도입한다. 인공지능(AI)이 분석한 온/오프라인 구매 트렌드 데이터도 판매자들과 공유할 계획이며, 향후 롯데그룹의 창업 전문 투자회사인 롯데액셀러레이터와 협업해 스타트업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조영제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부 대표는 “롯데온의 궁극적인 목표는 ‘검색창이 없는 온라인 쇼핑 플랫폼’”이라며, “통합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개인의 고객에게 고도의 상품 추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커머스 산업 지각개편 될까… 관심 집중


롯데온이 본격 출범을 알리면서 이커머스 산업의 지각개편을 앞당길 수 있을지가 유통업계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이커머스 업계는 쿠팡, 이베이코리아, 쿠팡, 위메프, SSG닷컴 등 이미 앞선 선두그룹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오프라인 강자였던 롯데가 온라인 쇼핑 시장에서 얼만큼 파급력을 보일 수 있을지에 업계는 촉각을 세우고 있다. 롯데온의 강점은 3800만명에 달하는 국내 최다 멤버스 회원을 기반으로 한 다는 점이다. 눈에 띄는 경쟁력은 없지만 회원 충성도를 어떻게 끌어낼 수 있을지가 관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속에 이커머스 시장은 순풍을 받고 있어, 롯데온의 초기 매출도 호조를 기대한다"면서도 "하지만 이번 통합이 이커머스업계의 가장 큰 경쟁력인 배송에 대한 통합이 이뤄진 게 아닌만큼 롯데온이 업계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