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살아있다] 꼭 살아남아야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유아인과 박신혜의 신선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의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도시가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등 모든 것이 끊긴 채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문밖으로 한 발자국만 나가도 공격당할 수 있다는 불안과 공포, 하지만 집 안에 숨어 오래 버티기엔 턱없이 부족한 물과 음식, 견디기 힘든 외로움까지 더해진 ‘준우’(유아인 분)의 상황은 지극히 평범한 인물이 가장 일상적인 공간인 아파트에서 홀로 생존해야만 하는 설정으로 현실감 넘치는 생존 스릴러를 예고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데이터, 와이파이가 의식주만큼 중요한 필수재가 돼버린 2020년, 단순한 물리적 고립뿐 아니라 디지털 기기의 측면에서도 완전히 단절된다는 참신한 설정은 차별화된 재미와 현실적인 공감대를 동시에 선사한다.

시대와 장르를 불문하고 캐릭터와 하나된 연기를 선보여온 유아인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폭넓은 사랑을 받아온 박신혜는 영화를 통해 극과 극의 성격만큼 서로 다른 생존 방식을 지닌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하루아침에 혼자가 된 영문 모를 현실 속 절박한 준우와 침착하고 대범하게 자신의 생존 전략을 계획해 나가는 ‘유빈’(박신혜 분)은 상반된 매력으로 모두의 공감대를 자아낸다. 

세상과 단절돼 혼자 남겨진 채 패닉에 빠진 유일한 생존자 준우에게 다른 생존자 유빈이 등장하며 새로운 전환을 맞이하는 ‘#살아있다’는 다른 누군가가 살아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희망과 의지를 갖게 되는 두 사람이 서로 다른 방식으로 위기에 맞서는 모습으로 짜릿한 쾌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드론, 휴대폰 등의 디지털 기기부터 손도끼, 아이스픽, 무전기 등 아날로그 물건들을 활용해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생존자들의 모습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그려져 숨 가쁜 긴장감을 선사한다. 6월24일 개봉.

◆시놉시스
원인불명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의 공격에 통제 불능이 된 도시. 영문도 모른 채 잠에서 깬 ‘준우’(유아인 분)는 혼자 고립된 것을 알게 된다.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고립된 상황에서 또 다른 생존자 ‘유빈’(박신혜 분)이 신호를 보내오고, 두 사람은 살아남기 위한 방법을 찾아 나서는데…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