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베 집권 이후 사죄 없어… 친일 잔재 청산은 계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5번째 맞는 광복절 경축사에서 "완전한 자주독립의 꿈, 평화와 번영으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5번째 맞는 광복절 경축사에서 "완전한 자주독립의 꿈, 평화와 번영으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5번째 맞는 광복절 경축사에서 "완전한 자주독립의 꿈, 평화와 번영으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15일 이 지사는 친일잔재 청산 노력을 바탕으로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한 대한민국 ▲완전한 기술독립으로 부강한 나라 ▲남북이 평화롭게 번영하는 한반도를 위해 경기도가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한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 덕분에 독립을 이루고 번영을 일굴 수 있었다"며 "선열들 앞에 머리 숙여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는 지난 2012년 집권 이후 단 한 차례도 사죄를 한 적이 없으며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피해 배상 판결에 반발하며 오히려 경제침략으로 도발했다"며 "한해가 지나 다시 광복절을 맞이하는 지금 일본 정부는 선제공격이 가능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하는 등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을 저지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일본 정부가 인류 보편 양식에 걸맞은 행동을 갖춰 진정한 이웃으로 거듭날 것을 촉구했다. 그는 "경기도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동원 피해자를 비롯하여일제에 수탈당하고 상처받은 분들이 여전히 생존해 계신다"며 "과거를 용서받고 미래로 함께 나아가는 유일한 방법은 피해자가 괜찮다고 할 때까지 사죄하고 합당한 책임을 지며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길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주독립의 꿈은 살아남은 이들이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로 접경지대를 품고 있는 경기도 입장에서 평화는 곧 생존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과제"라며 "남북관계가 꽉 막힌 상황에서도 그동안의 노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보건의료 분야 협력과 인도적 지원 사업을 시작으로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내용도 언급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효과적인 방역으로 전 세계의 모범이 됐다"며 "정부의 철저한 방역과 의료진의 놀라운 헌신, 세계 어느 나라도 따라올 수 없는 남다른 시민의식이 함께 이룬 성과"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선열들의 정신을 기억하는 한 어떠한 위기도 어떠한 재난도 극복할 수 있다"며 "대한민국의 오늘을 지키고 계신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주시는 모든 분께도 존경과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마무리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