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두환의 건재는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자화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지사. / 사진제공=머니투데이
이재명 지사. / 사진제공=머니투데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두환의 건재는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전두환의 사자명예훼손 재판에서 검찰이 1년 6개월을 구형했다"며 "이는 법정 최고형인 2년에 미치지 못한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참혹했던 80년 이후 5.18 피해자들 중 우울증 등 정신적 고통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분들만 마흔 분이 넘는다. 도청에서의 최후항쟁 이래 80년대 내내 진실을 알리려 산화한 열사들과 아울러, 이분들의 안타까운 죽음은 명백하게 역사를 제대로 세우지 못한 결과"라며 "백주대로에 전두환이 활보하는 것이야말로 대한민국에서의 정의의 실종이자, 불의한 세력을 단죄하지 못한 민족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 했다.

그러면서 "곧 있을 선고공판을 통해 전두환의 역사왜곡과 5.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 엄중히 처벌받기를 바란다. 그래야 민정당 후예들과 망언세력들이 자신들 이익을 위해 감히 5.18을 부정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지사는 "이번 사자명예훼손 뿐 아니라, 전두환에게는 벌하지 못한 여죄가 많다"라며 "집단발포명령 지휘계통을 밝히지 못한 5월 21일부터 26일까지의 수많은 내란목적살인, 그 의도조차도 불명확한 양민학살(주남마을 사건 등), 헬기 기총소사 등 일일이 열거하기 버겁다. 이 사건들은 단죄받지 않았기에 당연히 사면도 이뤄지지 않은 것들"이라고 지적했다.

"다행히도 현 정부 들어 어렵게 만들어진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지난 5월부터 조사활동을 벌이고 있다"라며 "반드시 전두환에 대한 직접조사, 특검 등 가용 수단을 모두 동원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전두환을 단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2.20상승 20.1309:26 12/08
  • 코스닥 : 821.70상승 8.509:26 12/08
  • 원달러 : 1310.10하락 15.209:26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09:26 12/08
  • 금 : 2046.40하락 1.509:26 12/08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