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더미 오른 美 트럼프, 재선 실패 땐 파산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할 경우 파산에 몰릴 수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할 경우 파산에 몰릴 수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할 경우 파산할 것이란 외신 보도가 나왔다.  

2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빚은 최소 11억달러(약 1조2400억원)이며 대부분 부동산을 담보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F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자산은 포브스 기준 25억달러(약 2조8200억원)로 추산된다. 자산 대비 채무 비중이 초과한 것은 아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상업용 부동산 가격이 급락하면서 자산 부실화 우려가 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11월3일로 예정된 미국 대선에서 재선한다면 만기가 다가올 9억달러(약 1조100억원)의 빚은 협상을 통해 연장될 수도 있다. 그렇지 않다면 채권자가 만기를 연장해주지 않아 최악의 경우 파산할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의 빚, 도대체 무엇?



F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빚은 크게 5가지다.

우선 보나도 부동산신탁과 공동으로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의 빌딩을 담보로 빌린 4억4700만달러(약 5000억원). 그는 빌딩 지분의 30%를 보유하고 있다. 부채의 만기는 2년 안에 도래한다. 올해 2분기 샌프란시스코 빌딩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했다.


두 번째 채무는 채권시장에서 빌린 2억5700만달러(약 2900억원)로 대부분 오피스 빌딩과 주거용 콘도다. 공실률은 높지 않다. 뉴욕 센트럴파크 웨스트에 위치한 트럼프호텔의 경우 세입자가 2명밖에 없어 월세 수입이 급감할 위험이 있다고 FT는 전했다. 

세 번째 채무는 도이체방크에서 빌린 3억4000만달러(약 3800억원)로 시카고, 워싱턴의 호텔과 마이애미 골프리조트를 담보로 빌렸다.

뉴욕타임스(NYT)가 공개한 트럼프 세금환급 자료에 따르면 마이애미 골프리조트의 손실은 2012~2018년 1억6200만달러, 워싱턴호텔의 손실은 개업한 2016년 이후 2018년까지 5550만달러에 달했다. 

네 번째 채무는 4개의 중소은행과 1명의 자산관리사로부터 빌린 2500만달러(약 280억원)로 대부분 만기는 2024년에 도래한다.

담보물은 뉴욕 외곽과 팜비치의 트럼프 가족 명의 부동산, 뉴저지와 워싱턴DC의 골프코스, 미드타운맨해튼의 주거용 타워 등이다. 뉴욕 주거타워의 경우 올 들어 가격이 17% 떨어졌다. 

마지막 채무는 시카고 호텔을 담보로 빌린 5000만달러(약 560억원)다. FT는 이 빚이 이상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돈을 시카고유닛 인수신탁으로부터 빌렸는데, 이 회사의 주인이 바로 트럼프 대통령 자기 자신이기 때문이다. 

이 빚의 정체를 묻는 NYT의 질문에 트럼프는 지난 2016년 "전형적인 모기지가 아니라 '스프링론'이다"고 설명했다.

FT는 스프링론이 특별한 조건에서만 만기가 도래한다고 설명하면서, 세금 회피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