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일 독립운동사의 산증인 '고려인 동포 사진전' 열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려인 동포의 역사를 각종 사진자료를 통해 살펴볼 수 있는 ‘고려인 사진전’이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경기도청 북부청사 별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경기도청 북부청사 전경. / 사진제공=경기북부청
고려인 동포의 역사를 각종 사진자료를 통해 살펴볼 수 있는 ‘고려인 사진전’이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경기도청 북부청사 별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경기도청 북부청사 전경. / 사진제공=경기북부청
항일 독립운동사의 산증인인 고려인 동포의 역사를 각종 사진자료를 통해 살펴볼 수 있는 ‘고려인 사진전’이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경기도청 북부청사 별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도내 거주 고려인들에게 대한민국 사회의 일원으로서 동질감을 부여하고,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 할 수 있도록 하고자 민선7기에서 올해부터 처음 시행하는 ‘고려인동포 정착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고려인의 어제, 오늘 그리고 함께하는 내일’이라는 주제로 열릴 이번 사진전에서는 1863년 연해주 이주에서 시작된 초기 정착시기부터 1937년 중앙아시아 지역으로의 강제이주,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역사를 다양한 사진과 설명 자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열린 ‘제1회 고려인 청소년 사진 축전’의 출품작들을 전시, 한국에서의 삶에 대한 국내 거주 고려인 청소년들의 시각과 생각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고려인의 역사와 삶에 대한 이해증진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도내 거주 3만2000여명의 고려인이 지역사회에서 도민의 따뜻한 격려와 위로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도내에는 국내 8만 고려인 동포 중 40% 가량인 3만5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에 도는 2016년 ‘경기도 고려인주민 지원조례’를 제정하는 등 고려인 동포들의 권익보호와 생활안정을 위해 중앙정부·민간단체 등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 경제, 문화, 교육 등 다방면에 지원책을 펼쳐왔다. 

지난해 7월 ‘외국인정책과’를 설립하며 고려인의 안정적인 국내 정착 지원을 위해 이번 사진전 외에도 한국어교육, 지역커뮤니티 운영 등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발굴·추진하고 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