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영남 지방 일부 '건조 경보'… 산불 등 각종 화재 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월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산불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고성군은 직원 긴급 소집령을 내리고 불이 이동하는 경로 주민들에게 대피 문자를 발송했다. /사진=뉴스1
지난 5월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산불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고성군은 직원 긴급 소집령을 내리고 불이 이동하는 경로 주민들에게 대피 문자를 발송했다. /사진=뉴스1
차고 건조한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올 가을 들어 첫번째 건조경보가 발효됐다.

기상청 예보국은 "일부지역에 건조한 날씨가 심해지면서 건조경보가 8일 오전 10시 발효됐다"면서 "비가 없는 건조한 상태는 다음 중에도 계속될 전망인데다 바람도 불고 있어서 산불과 각종 화재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건조경보로 격상된 곳은 강원 강릉과 속초, 고성과 양양의 평지다.

대구와 부산, 울산, 경북(경산·칠곡·영덕·울진 평지·포항·경주·경북 북동 산지), 경남 창원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이날 건조경보는 지난해 건조경보 첫 발효시기인 12월5일보다 1달가량 빠른 것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다운 비가 없는 상황에서 차고 건조한 대륙고기압 영향으로 경보 격상 및 발효가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안서진
안서진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50.1112:05 10/04
  • 코스닥 : 813.76하락 27.2612:05 10/04
  • 원달러 : 1361.10상승 11.812:05 10/04
  • 두바이유 : 91.09하락 2.0312:05 10/04
  • 금 : 1841.50하락 5.712:05 10/04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프란츠 호튼 "韓 소비자, 프레스티지 위스키 관심 이해도 뛰어나"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