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불위 슈퍼권력 아냐…뻔한 사실 조작" 이재명, 원희룡 '공수처' 공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놓고 자신을 공격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향해 "일베 댓글 수준"이라며 '뻔한 사실 조작하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SNS를 통해 "명색이 제1 야당 중견 정치인 또는 대선후보로 언급되는 중량급 정치인들의 언행이 글의 의미도 이해 못 한 채 유치한 일베 댓글 수준과 다름없으니 안타깝다 못해 측은한 마음이 든다"고 지적했다.

해당 글에서 이 지사는 원 지사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원 지사가 전날 페이스북에서 공수처 출범과 관련해 본인을 비판한 내용이 담긴 기사를 링크해 원 지사를 향해 공세를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이해를 돕기 위해 제 글의 의미를 요약하면 '현재 대한민국 검찰권처럼 독점된 권력은 남용될 수밖에 없으므로 분할 후 상호견제 시켜야 하니, 공수처를 만들어 검찰과 공수처를 상호견제시키자'는 것이지 옥상옥으로 '무소불위 검찰 위에 슈퍼 권력 공수처를 두자'는 것이 아니다"며 "초보적 상식과 이해력을 가진 사람이면 이 정도는 누구나 파악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야당이 야당답게 존재하고 활동해야 대의정치와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할 수 있기에 드리는 고언"이라며 "국민의 정치의식 수준을 폄하하며 뻔한 사실을 조작해 국민을 오도하려 하면 할수록 점점 국민의 눈 밖에 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4일 SNS에 "태종이 의금부(지금의 공수처)에 지시해 외척 발호를 방임한 사헌부 대사헌(지금의 검찰총장)과 관료들을 조사해 문책했다"며 "국민의힘이 무조건 공수처 반대만 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SNS를 토해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국왕의 직속 기구로 전제 왕권을 위해 고문 등 악행을 행하던 의금부를 공수처에 비교한 것은 교묘하게 청와대와 공수처를 '디스'한 것인가 생각할 정도"라고 지적하는 등 온라인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