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특급’, 전국 9개 공공배달앱 운영사와 공동상생 방안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특급’이 전국 공공배달앱 운영사들과의 지속적 연대를 추진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주식회사
‘배달특급’이 전국 공공배달앱 운영사들과의 지속적 연대를 추진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주식회사
‘배달특급’이 전국 공공배달앱 운영사들과의 지속적 연대를 추진하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공공배달앱 운영사인 ㈜에어뉴, 주피드와 차례대로 각각 지난 10일과 15일에 ‘공공배달앱 상생 발전’을 위한 업무협력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에어뉴는 현재 세종시, 대전시의 민·관 협력 공공배달앱의 사업자로 참여하고 있고, 주피드는 서울시 제로배달유니온에서 요리주점 전문 배달 업체로 참여하고 있다.

이에 앞서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10월 인천 지역화폐 운영사 ‘코나아이’와의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먹깨비, ㈜허니비즈 등 총 7개 회사와 동일한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까지 경기도주식회사를 포함, 총 10개의 공공배달앱 운영사가 한자리에 모이게 됐다.

협약에 참여한 공공배달앱 운영사들은 앞으로 ‘공공배달앱 범 협의체’ 구성과 독과점 형태의 배달앱 시장에 대한 공동 대응 등에 힘을 보태고, 경험 공유와 홍보 방안 수립 등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많은 공공배달앱 운영사들이 한뜻을 모아 연대해주는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혼자 힘으로 배달앱 독과점 시장에 도전하기는 힘들지만, 모두가 힘을 모아 공동 대응하고 경험을 공유한다면 충분히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협약에 참여한 한정호 ㈜에어뉴 대표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될 수 있도록 캠페인 등을 진행하고 전국적으로 넓히는 데 경기도주식회사와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권오성 ㈜주피드 대표 역시 “경기도주식회사가 추구하는 공공배달앱의 방향이 우리와 일치하는 면이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6하락 12.7713:13 09/25
  • 코스닥 : 844.49하락 12.8613:13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13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13 09/25
  • 금 : 1945.60상승 613:13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