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무보, 수출 기업 지원 오픈 플랫폼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가 5일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협조융자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K-ECA 금융지원 오픈 플랫폼 결성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 이인호 무보 사장./사진=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가 5일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협조융자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K-ECA 금융지원 오픈 플랫폼 결성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 이인호 무보 사장./사진=수출입은행
한국 양대 수출신용기관(ECA)이 공조를 통한 수출·해외투자와 신산업 공동지원을 위해 협조융자 플랫폼을 구축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5일 한국무역보험공사와 ‘K-ECA 금융지원 오픈 플랫폼 결성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이인호 무보 사장은 이날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양 기관이 맺은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K-뉴딜 산업별 금융지원 전략 공유 ▲사업발굴, 금융주선 및 금융제공 전과정에서 협력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우수기업에 대한 금융우대 등을 통해 K-뉴딜의 글로벌화와 ESG 경영 활성화 등이다.

수은과 무보는 기업의 수출입·해외투자를 지원하는 한국의 대표 ECA로 꼽힌다. 수은은 기업에 대출·보증·투자를 통한 자금공급을, 무보는 보증·보험을 통한 대외거래 위험을 인수한다.

영국 수출금융 분야 뉴스·리서치 기관인 TXF는 전 세계 수출·수입기업 452개사와 20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ECA로 수은과 무보를 각각 1, 2위에 선정했다고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이날 업무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양 기관은 신성장 동력인 신재생에너지·첨단 모빌리티, 이차전지, 차세대통신, 반도체, 헬스케어 등에 공동으로 경쟁력 있는 정책금융을 적기에 투입할 방침이다. 특히 ESG 경영을 인정받는 기업과 프로젝트에는 금리 우대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우리 기업은 저성장 장기화와 기술혁신으로 인한 시장재편 등 험난한 세계시장에서 고군분투 중”이라며 “올해 무역 규모 1조달러를 달성하고 내년엔 수출 6000억달러를 탈환할 수 있도록 두 정책금융기관이 원팀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픈 플랫폼의 취지에 따라 수은과 무보의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상업은행과 국제개발은행 등 다양한 금융기관들도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협조융자에 참여시킬 계획이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23:59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23:59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23:59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23:59 12/05
  • 금 : 2036.30하락 5.923:59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